콘텐츠바로가기

김영옥 "랩 아무리 해도 안돼, 이게 무슨 짓인가" 자책 (두데)

입력 2016-04-18 15:55:38 | 수정 2016-04-18 15:56: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옥기사 이미지 보기

김영옥


배우 김영옥이 '박경림의 두시의 데이트'에 출연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박경림의 두시의 데이트'에서 김영옥이 게스트로 초대돼 '힙합의 민족'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영옥은 '힙합의 민족'에 출연해 일명 '할미넴'으로 불리고 있다.

박경림은 김영옥에게 "출연 소감을 기분이 더럽다고 말한 것을 들었다"고 물으며 사실인지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김영옥은 "아무리 하려고 해도 안 되는 것을 느꼈다. 내가 정말 못하는데 덤벼들어서 '이게 무슨 짓인가'하며 자책을 많이 했다"고 토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