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박' 안길강 업은 장근석, 이미 각성은 시작됐다

입력 2016-04-19 09:25:18 | 수정 2016-04-19 09:25:49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박' 장근석, 안길강 힙입어 폭풍전개 기대
SBS 월화드라마 ‘대박’의 장근석은 역시 떡잎부터 달랐다.

'대박' 장근석기사 이미지 보기

'대박' 장근석



장근석은 극 중 아버지의 죽음을 되갚기 위해 복수의 칼을 갈고 있는 백대길로 분해 매 회 시선을 압도하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원수인 이인좌(전광렬 분)를 향한 원망과 분노를 주체하지 못하고 무모한 복수전에 나섰던 그는 매 번 처참한 참패를 맛봤던 상황.

지난 18일 방송분에서 그런 백대길(장근석 분)이 심기일전하기 시작했다. 김체건(안길강 분)을 스승으로 모셔 밑바닥부터 갈고 닦기를 결심한 것. 먼저 그는 자신을 제자로 받아주지 않는 체건을 뒤로한 채 기억을 잃었던 당시 묶여있었던 아귀(김뢰하 분)의 집에 돌아갔다. 노비들과 함께 도망치려던 대길은 무참하게 매질을 당하는 수모를 겪어야 했지만 결정적인 순간 체건은 대길의 손을 들어주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안겼다.

이는 체건이 결국 자신을 제자로 받아주게 만들고 만 백대길 캐릭터의 호기와 패기를 여실히 입증하는 대목이었다는 반응이다. 때문에 앞으로 사제지간으로 호흡하게 될 두 남자의 활약상에도 뜨거운 관심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

특히 체건의 도움으로 대길은 노비들에게 자유를 되찾아줄 수 있어 가슴 뭉클한 감동을 안기며 그가 변화시킬 조선의 역사를 더욱 기대케 했다.

무엇보다 회를 거듭할수록 백대길이 지닌 에너지에 더욱 큰 힘을 싣고 있는 배우 장근석의 행보에도 많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미 캐릭터에 완벽히 동화되어 있는 듯한 그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는 안방극장을 뜨겁게 불 지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