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우성 "호스트바 캐스팅…강남에 빌딩 지었을 것" 과거 폭탄 고백

입력 2016-04-19 09:38:43 | 수정 2016-04-19 09:39: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MBC,채널A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MBC,채널A 방송 캡처


배우 정우성이 은밀한 제안을 받은 사실이 재조명됐다.

18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들었쇼'에서는 정우성이 가거 호스트바에 캐스팅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패널은 "정우성 씨가 호스트바 마담에게 캐스팅 당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과거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무릎팍도사' 출연 당시 "높은 금액의 월급과, 차, 아파트를 제안하며 스카우트를 하더라. 내가 그때 지하세계로 갔다면 그곳의 판도가 바뀌었을 것이다. 강남에 빌딩도 짓고 편안하게 살았겠지만 돈 보다는 꿈을 좇았기 때문에 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기자단은 "정우성 씨가 연예계 판도를 바꾼 것"이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