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영남 "신정아와 열애설, 사실이면 전재산 환원하겠다"

입력 2016-04-19 11:07:26 | 수정 2016-04-19 11:07: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영남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조영남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가수 조영남이 신정아와의 열애설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TV조선 '호박씨'에서 조영남은 큐레이터 신정아와 다정하게 손을 잡고 지인의 돌잔치에 동행했다는 소문을 언급했다.

그는 "내가 '호박씨' 출연을 결정한 것도 그 소문에 대해 해명하기 위해서다. 만약 신정아하고 나하고 손잡고 돌잔치에 간 사진이 찍혔으면 내 전 재산을 다 환원할 수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신정아가 26살 때 금호미술관 큐레이터였다. 당시 내가 존경하는 작가가 금호미술관에서 전시회를 하면서 신정아와 처음 만나 알고 지냈다. 그 후 그녀가 스캔들로 인해 난처한 상황일 때 내가 친구 입장에서 탄원서를 써주면서 급격히 친해졌다"고 신정아와의 오랜 인연을 공개했다.

이를 듣던 김흥국은 "내가 얼마 전에 신정아씨를 만났는데 조영남씨에 대해서 물어보지 못했다. 오늘 조영남씨가 출연했으니 지금 전화해서 물어보겠다"며 즉석에서 신정아와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조영남은 신정아와 통화를 하던 중 "오늘 끝나고 영화보자"라고 데이트 신청을 하며 "사람을 순위로 메길 순 없지만 신정아는 30명의 여자친구들 중 10위 안에 드는 여자사람친구일 뿐"이라고 주장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