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톱 女배우 남편, 미혼인척 승무원들에 작업걸다 '발칵'

입력 2016-04-19 13:18:29 | 수정 2016-04-19 13:18: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


톱 여배우 남편의 여성편력 목격담이 공개됐다.

18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비행기 난동 스타에 대한 풍문을 다루던 중 톱스타 여배우의 남편 A씨에 관한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이날 유수경 기자는 "굉장히 톱스타 여배우의 남편이 비행기에서 승무원한테 미혼인 척 명함을 주면서 밥 한 번 먹자고 했다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그거를 여러 명한테 비행기를 탈 때마다 했나보다. 그래서 많은 승무원들이 나한테 얘기를 해주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지혜는 "그 분이 연예인은 아닌 거냐"고 물었고, 유수경 기자는 "노코멘트 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