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딴따라' 제작진, 지성 연기에 기대감 "신들린 연기 엿볼 수 잇을 것"

입력 2016-04-19 15:21:32 | 수정 2016-04-19 15:21:32
글자축소 글자확대
'딴따라' 제작진들이 출연 배우들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19일 서울 목동 SBS에서 진행된 새수목드라마 '딴따라'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지성, 혜리, 채정안, 강민혁, 엘조, 공명 이태선이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에 앞서 홍성찬 감독이 등장 인삿말을 전했다. 홍 감독은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잡는 것은 정말 힘들다. 그런데 '딴따라'에는 둘 다 있다. 우리 드라마의 중심에 잇는 신석호, 지성의 신들린 연기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연출을 맡은 이광영 감독 또한 출연진들에 대해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 감독은 "보기만 해도 흐믓한 미소가 나오는 친구들이다. 시청자들도 우리와 같은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지성 분)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그려간다. 드라마는 영화 ‘7번방의 선물’의 유영아 작가와 ‘미남이시네요’를 연출한 홍성창감독, 그리고 ‘퍽’의 이광영감독이 의기투합한 기대작.‘돌아와요 아저씨’후속으로 오는 20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방송 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