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딴따라' 지성 "아내 이보영 혜리 팬, 폭풍 칭찬했다"

입력 2016-04-19 15:38:38 | 수정 2016-04-19 16:10: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딴따라' 지성-혜리, 연기호흡
'딴따라' 지성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딴따라' 지성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지성과 혜리가 연상연하 연기 호흡을 털어놨다.

19일 서울 목동 SBS에서 진행된 새수목드라마 '딴따라'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지성, 혜리, 채정안, 강민혁, 엘조, 공명 이태선이 참석했다.

지성은 혜리가 상대역으로 캐스팅 된 상황에 대해 속내를 전했다. 그는 "와이프가 너무 좋아했다. 나는 응팔을 못 봤는데 와이프가 혜리 팬이더라. 칭찬도 많이 해주고, 잘됐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좋으면서도 부담됐던 것은 나이차이? 그동안 이렇게 많이 차이 난 적이 없었다. 그래서 혜리에게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오빠'라고 생각하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또 "혜리와 연기 하면서, 저 나이때 저렇게 했었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첫 테이크 당시, 혜리를 보는데 눈물이 쏟아지더라. 제가 '오빠 눈만 봐'라고 했더니 정말 혜리가 눈만 보더라. 좋은 캐릭터 만들어가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혜리는 "굉장한 부담이 있었지만 그때마다 지성에게 의지를 했다. 너무 잘 챙겨주고 친근하게 대해줘서 편하게 들어갈 수 있었다. 연기적인 부분에서 미숙한 부분이 많은데 정말 자상하고 세세하게 챙겨줬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지성 분)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그려간다. 드라마는 영화 ‘7번방의 선물’의 유영아 작가와 ‘미남이시네요’를 연출한 홍성창감독, 그리고 ‘퍽’의 이광영감독이 의기투합한 기대작.‘돌아와요 아저씨’후속으로 오는 20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방송 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