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박솔미, 우리 재결합 할 수 있을까?

입력 2016-04-20 11:30:01 | 수정 2016-04-20 11:3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박솔미, 미묘한 심리변화 '관심'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박솔미기사 이미지 보기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박솔미


박신양-박솔미의 재결합은 과연 가능한 것일까.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에서 이혼 부부 조들호(박신양 분)와 장해경(박솔미 분)의 재결합 여부에 대해 시청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은 첫 방송부터 이혼한 상태로 등장했기에 시청자 입장에서 볼 때 재결합이라는 상황은 생각할 수도 없었다. 하지만 스토리가 중반부로 접어들면서 해경의 심리 변화에 미묘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딸 수빈의 본격적인 등장 때문이다.

지난 18일 방송에선 들호의 부성애, 해경의 모성애가 번갈아 눈물연기로 교차되면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특히 도도하고 차갑게만 느껴지던 해경의 진심어린 눈물은 그녀가 어쩔 수 없는 엄마로서의 숙명을 견디고 있음을 보여줬다.

특히 박신양은 검사에서 노숙인, 다시 변호사로 일어서는 과정 속에 눈물겨운 부성애를 선보이며 뭉클한 감동을, 박솔미는 안타까운 모성애로 흔들리는 해경의 모습을 표정이나 대사 한마디로 섬세하게 표현해 내며 시청자의 가슴을 적시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혼한 부부에게 ‘자식’이라는 연결고리는 인연이 만들어준 업보나 다름없다. 당사자들끼리는 끝없이 미워하고 갈등하면서도 자식에 대한 집착과 애정만은 버릴 수 없기에 재결합에 대한 잠재적 가능성은 언제나 남아 있는 법.

특히 ‘국가대표급 딸바보’인 들호 못지않게 해경 역시도 수빈에 대한 사랑이 각별하다. 공판이 끝나고 텅 빈 법정에서 홀로 딸아이의 사진을 들여다보던 모습, 엄마 몰래 아빠를 만나서 기뻐하는 수빈의 웃음을 먼발치에서 지켜보던 연민의 모성애, 아빠가 없는 생일파티에 쓸쓸해하는 수빈을 위로하던 해경의 아픔은 자식을 위해서라면 전 남편과 재결합 할 수도 있으리라는 일말의 극중 개연성을 내포하고 있다.

게다가 해경은 아직도 들호를 잊지 못한다. 비오는 밤, 감자탕집 앞에서 옛 추억을 떠올리며 들호를 바라보던 해경의 모습은 애증의 갈림길에서 방황하는 그녀의 심정을 말해준다. 3년만의 재회에서 ‘빗속의 연인’처럼 안타깝게 바라보던 그들의 눈빛은 아직도 사랑이 끝나지 않았음을 암시해준다.

재결합 여부에 대한 설정은 오직 작가만이 알고 있는 비밀이겠지만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해경의 심리상태가 점차 변화되면서 중반부 이후의 스토리 전개에 시청자 관심이 급증하는 것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