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딴따라' 지성-혜리 깜짝 출현에 부산 열광…'기대감 폭발'

입력 2016-04-20 13:34:49 | 수정 2016-04-20 13:3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딴따라 지성 혜리 / 사진 = S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딴따라 지성 혜리 / 사진 = SBS 제공


'딴따라'의 지성과 혜리가 부산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 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에서 지성은 매니저계의 ‘마이더스의 손’ 석호역을, 그리고 혜리는 각종 알바를 섭렵하는 ‘알바의 여신’ 그린역을 맡았다. 강민혁은 그린의 동생 하늘역으로, 채정안은 음반제작사 실장 민주역을 맡아 열연하게 된다.

극 초반 석호가 부산에서 그린, 민혁, 그리고 민주(채정안 분)과 만나게 되는 스토리에 따라 부산일대가 자연스럽게 그려지게 된다. 덕분에 부산의 명물인 해운대와 광안리 일대, 부산역에다 민주공원과 40계단, 요트경기장, 그리고 부산 곳곳의 거리와 카페, 편의점과 학원 등도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드라마는 극중 하늘(강민혁 분)이 다니는 데다 석호(지성 분)가 하늘을 찾는 걸로 설정된 중구의 컴퓨터과학고등학교도 일정 부분 등장하게 되는데, 여기서는 실제 학생들이 극중 단역으로 깜짝 등장하기도 했다. 학생들은 당시 석호와 민혁의 연기에 자연스럽게 연결되면서 더욱 분위기를 돋궜고, 이들의 열연에 고마워한 두 배우는 촬영 직후 학생들과 인증샷을 남기면서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던 것이다.

또한, 하늘과 지영(윤서 분)의 집의 경우 제작진의 센스로 영화 ‘변호인’에서 등장한 곳을 섭외했고, 덕분에 이번 드라마속에 다시 한 번 그 모습을 드러낼 수 있게 되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여기에다 3월말과 4월초 부산에서 만개했던 벚꽃도 브라운관을 꽉 채울 예정이다.

제작진과 배우들은 부산 촬영 당시 “드라마 제목이 뭔가요?”, “언제 방송하나요?”라며 호감을 표시하는 시민들을 향해 고마움을 아끼지 않았고, 촬영 도중 틈틈이 친절하게 싸인과 인증샷을 남기기도 했다.

SBS드라마 관계자는 “‘딴따라’ 극 초반에는 부산 장면이 많이 등장하게 되는데, 촬영장에서 많은 팬분들의 성원이 이어지면서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즐거워했다. 다시 한 번 촬영에 도움을 주신 부산시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방송 시작과 함께 탄탄한 연출과 극본, 그리고 배우들의 진정성이 담긴 열연이 감동과 재미를 한꺼번에 선사할 ‘딴따라’에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소개했다.

20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지성 분)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그려간다. 드라마는 영화 ‘7번방의 선물’의 유영아 작가와 ‘미남이시네요’를 연출한 홍성창감독, 그리고 ‘퍽’의 이광영감독이 의기투합하면서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