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봉만대, 육성재에 러브콜…"연하남 캐릭터에 딱"

입력 2016-04-22 08:38:06 | 수정 2016-04-22 15:11: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3’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 봉만대

‘에로거장’ 봉만대 감독이 초특급 예능감을 발휘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대한민국 대표 ‘욕망남녀’인 박지윤-봉만대-이하이-육성재가 출연해 욕망과 욕정을 넘나드는 아찔한 토크를 선보였다. 이 가운데 ‘에로계의 봉준호’로 불리는 영화감독 봉만대는 기승전19금 토크를 선보이며 꿀잼을 선사했다.

이날 봉만대는 시도 때도 없이 차기작 캐스팅을 위한 욕망을 드러냈는데, ‘해투’ MC들 가운데 유독 섹시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며 “전현무가 사실 배우 얼굴이다. 주로 마님 옆의 마당쇠느낌”이라며 ‘에로거장’다운 날카로운 안목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봉만대는 대기실에서 육성재의 호구조사를 했다면서 “감독들은 나쁜 버릇이 있다.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을 때 누군가를 만나면 꼭 역할에 그 사람을 집어 넣어 본다”고 순수한 의도였음을 강조한 뒤 “차기작 남자 주인공은 연하남 캐릭터다. 상대역은 삼 십대 후반”이라고 밝혔다. 이에 박지윤은 “제 나이네요”라고 받아 치며 야릇한 분위기를 자아내 폭소를 유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