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부터 대학생' 탁재훈, 16학번과 대학 생활 중 '아재'된 사연

입력 2016-04-22 11:28:40 | 수정 2016-04-22 14:2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늘부터 대학생' 탁재훈
탁재훈이 '악마의 예능감'을 마음껏 뽐낼 수 있을까. 2년4개월 만에 방송에 복귀한 방송인 탁재훈이 채널A '오늘부터 대학생'에 고정 멤버로 출연한다.

'오늘부터 대학생' 탁재훈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오늘부터 대학생' 탁재훈 /사진=변성현 기자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동아디지털미디어센터에서 채널A '오늘부터 대학생'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긴장된 표정으로 행사에 참석한 탁재훈은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복귀를 정해놓고 한 것이 아니라 저 또한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없었다. 갑작스럽게 인사를 드리게 됐다. 여러 말씀들 드려왔기 때문에 지금 나올 수 있다는 것이 지금 현재로서는 너무 행복하다.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이날 탁재훈은 단국대 학생들과 세대차이를 느꼈다고 털어놨다. "저희 다닐 때는 은어 같은 것이 불량배들이 쓰는 말이고, 유행했다. 그런 말을 하면 학교짱이라는 느낌이 있었다. 이제는 '짱'을 쓰면 안되는 시대가 왔다. 그런말을 하면 되게 '아재'로 보더라."

이어 "대학생들이 쓰는 말 중 '낄끼빠빠'가 와닿았다. '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져'야 센스있는 사람인데, 대학생활 뿐아니라 사회생활까지 연결되는 말 같다"라고 덧붙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채널A ‘오늘부터 대학생’은 대학 생활을 마음껏 즐기지 못한 연예인들이 학교에 재입학, 20대를 추억하며 캠퍼스를 누빈다는 구성이다. 탁재훈이 무려 29세 차이 나는 16학번 동기들과 어우러질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변성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