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부터 대학생' 장도연 "탁재훈? 소름 돋을 정도로 재밌지 않아"

입력 2016-04-22 11:56:39 | 수정 2016-04-22 16:00: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늘부터 대학생' 탁재훈 예능감 평가
'오늘부터 대학생' 장도연 탁재훈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오늘부터 대학생' 장도연 탁재훈 /사진=변성현 기자


'오늘부터 대학생'에 출연하는 탁재훈, 장도연, 박나래, 장동민이 서로의 예능감에 대해 평가했다.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동아디지털미디어센터에서 '오늘부터 대학생'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제 사람은 서로의 호흡에 대해 솔직 고백했다.

탁재훈은 "장동민은 워낙 호흡이 잘 맞는다. '비틀즈 코드'때도 장동민, 유상무 없었으면 재미 없었을거다. 입 조심만 해주면 편안한 길을 갈텐데 개그욕구에 못이겨 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도연, 박나래는 처음 봤다. '코미디빅리그' 유료로 다시 볼 만큼 팬이었다. 그런데 아직까지 말을 못할만큼 어렵다. 농담도 던지고 했는데 이 친구들이 거리를 두더라"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저희야말로 팬, 예능의 레전드 아니냐. 처음 봤을 때 반갑게 하니 '너희는 누군데 말 거냐, 쉬는 시간에 말 시키지 마'라고 하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장도연은 "진짜 저 오빠 어이없다"라고 학을 떼며 "프로그램하면서 후배, 팬으로 기대감을 드러내며 친해지고 싶어 말을 걸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소름 돋을 정도로 재밌다'라는 느낌은 없었다. 자꾸 죄인처럼 수그리시고 장난스레 해줬으면 좋겠는데..."라면서 "죄인은 빼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날아다니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 이제는 '탁신'으로 돌아간 것 같다. 네 명이 붙는 신이 많았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심양옥씨 닮았다고 하고, 성적표에 대해 물어보니 '전쟁통에 전소됐다'라고 하더라. 매사에 그런 식이라 어떻게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더라"라고 말했다.

장동민은 "탁재훈의 변호사로 말씀드리겠다. 되게 팬인데 여자 후배들이고, 처음 본거라 말을 잘 못하더라. 저는 워낙 친해서 그런 모습이 인간미 있었다"라고 대변했다.

이어 "사실 '이 형 옛날 사람인가' 할 정도로, 도자기를 만들고 있으면 '이게 방송이 돼?'라고 묻더라. 요즘 리얼리티 예능 스타일이다. 편안하게 하면된다라고 했다. 이제는 정상궤도를 찾은 것 같다. 지금은 80% 정도 회복됐다"라고 털어놨다.

탁재훈은 "사실 여자긴 여잔데 진짜 여자 같지 않은 느낌"이라면서 횡설수설해 박나래, 장도연의 원성을 자아냈다.

'오늘부터 대학생'은 구구절절한 사연들로 대학생활을 즐기지 못했던 '노땅' 연예인들이 최대 29살 차이 나는 16학번 새내기들과 벌이는 캠퍼스 리얼예능버라이어티다. 탁재훈,장동민, 박나래, 장도연이 각각 단국대학교 도예과, 체육교육과에 입학, 대학생의 삶에 뛰어 든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변성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