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충희와 뉴마인드 웨딩' 최란, 새색시 못지 않은 백리스 웨딩드레스 '시선고정'

입력 2016-04-22 17:33:40 | 수정 2016-04-22 17:4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충희-최란, 결혼 30주년 기념 뉴마인드 웨딩
이충희 최란 리마인드 웨딩 /화이트도어 웨딩홀기사 이미지 보기

이충희 최란 리마인드 웨딩 /화이트도어 웨딩홀


이충희 전 농구감독과 배우 최란 부부가 결혼 30주년 기념 '뉴마인드 웨딩'을 치른다.

올해로 결혼 30주년을 맞은 두 사람은 다음달 5일 서울 삼성동 화이트도어 웨딩홀에서 두 번째 결혼식을 올린다.

이날 결혼식은 결혼의 의미를 되새기는 ‘리마인드(Remind) 웨딩’을 넘어서 새롭게 백년가약을 약속하는 ‘뉴마인드(Newmind) 웨딩’ 컨셉으로 열리게 됐다.

이번 결혼식은 지인 10여 명이 비용을 모아 평소 봉사활동 등 선행을 베풀고 살아가는 이충희, 최란 부부의 부부애를 축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부 측 지인은 “58년생인 이충희 감독 60세를 맞아 각별한 의미가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충희 최란 리마인드 웨딩 /화이트도어 웨딩홀기사 이미지 보기

이충희 최란 리마인드 웨딩 /화이트도어 웨딩홀


이들의 두 번째 결혼식에는 10여 년간 봉사활동으로 맺어진 인연인 보육원생 70여 명이 하객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5월5일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의 소중함을 아이들에게 전달하고, 소박한 음식으로 나눔의 가치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더했다.

특히 이날 모든 하객의 축의금은 보육원 아이들을 위한 선물로 대신 받을 계획이다.

현재 이충희는 동국대 사회체육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최란 또한 서강대학교 영상대학원 교수로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