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스케치북' 10cm, "'봄이좋냐', 솔로 위로하려고 만든 곡"

입력 2016-04-23 10:58:24 | 수정 2016-04-23 11:00: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



'유희열의스케치북' 10cm가 신곡을 만든 계기를 밝혔다.

지난 22일 밤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이승환과 10cm(십센치), 어반자카파, 술탄 오브 더 디스코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 이승환에 이어 무대에 오른 10cm는 신곡 '봄이 좋냐'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어진 근황토크에서 10cm는 “봄에 앨범을 내려고 준비하고 있었다. 회사 직원 중에 솔로가 많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게 됐다”고 탄생 비화를 소개했다.

그는 “직원들이 ‘봄이 싫다. 벚꽃잎이 떨어지는 거리가 달갑지 않다’고 했다. 그 이야기를 들으니 솔로를 대놓고 위로해주는 노래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