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슬램덩크' 패밀리 레스토랑 첫 방문한 민효린 "혼자 밥 먹게 될 줄 몰랐다"

입력 2016-04-23 11:28:57 | 수정 2016-04-23 11:29: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민효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민효린



'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이 혼자 밥 먹기에 나섰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혼자 밥 먹기에 도전하는 민효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민효린은 ‘혼자 밥 먹기 촬영 중입니다. 잠시만 혼자 있게 해주세요’라는 글귀가 적힌 팻말을 들고 패밀리 레스토랑을 찾았다.

민효린은 "패밀리 레스토랑 자체를 처음 와 봤다. 혼자 여기서 밥 먹게 될지는 몰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민효린은 "몇 명이냐"라는 질문에 민망한 듯 "나 혼자"라고 말을 하면서도 "3만원으로 스테이크 먹을 수 있어야 한다" "할인카드 사용해도 되냐"고 묻는 등 야무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민효린은 샐러드바를 이용하기 위해 자리를 떴다. 하지만 한 손에는 카메라를 들고 한 손에는 접시를 들어 음식을 못 담는 엉뚱 매력을 보여줘 '언니들의 슬램덩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