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슬램덩크' 김숙, 의외의 모습 공개 "혼자가 두렵다"

입력 2016-04-23 15:57:07 | 수정 2016-04-23 15:5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언니들의슬램덩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언니들의슬램덩크



'언니들의 슬램덩크' 김숙이 홀로 고깃집을 찾았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꿈에 도전하는 라미란, 김숙, 홍진경, 민효린, 티파니, 제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제작진은 지난 녹화에서 "나는 혼자서 밥을 못 먹는다. 한 번도 안 해봤다. 그래서 '혼자 밥 먹기'가 꿈이다"라고 고백한 김숙을 위해 혼자 밥 먹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에 식사 장소로 이동하던 김숙은 한숨을 내쉬었고, 이를 들은 홍진경은 "언니는 왜 '혼자 밥 먹기'를 못해? 쑥스러워?"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숙은 "난 혼자가 두려워. 집에 혼자 있는 건 좋아해. 그런데 밖에서 혼자 있는 건..."이라고 고백했다.

이에 홍진경은 "혼자서 영화도 안 봐?"라고 물었고, 김숙은 "한 번도 본 적 없다. 그리고 커피숍에 앉아서 혼자 차 마신 적도 없다"라고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혼자 밥 먹기 난이도 최상인 고깃집에서 혼자 먹기를 시작한 김숙은 낯설음과 어색함도 잠시. 이내 혼밥 전도사로 돌변해 '언니들의 슬램덩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