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 법무상, 야스쿠니신사 참배 "아베 내각에서 두번째"

입력 2016-04-23 17:22:18 | 수정 2016-04-23 17:23: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이와키 미쓰히데 일본 법무상이 아베 신조 내각에서 두 번째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와키 법무상은 23일 오전 도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그는 야스쿠니신사 참배 후 “나라를 위해 싸우고 소중한 목숨을 바친 영령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참배했다. 더불어 평화를 기원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전날 참배한 다카이치 사나에 총무상을 포함해 아베 내각의 각료 2명이 이번 제사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은 소속 여야 중·참의원 92명도 22일 참배했으며 여기에는 다카하토 슈이치 내각부 부대신, 이토 요시타카 농림수산성 부대신 등 차관급 인사도 동참했다.

한편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사망한 이들의 영령을 받들고 있으며 여기에는 사형당한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000여 명이 합사돼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