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마베' 정태우, 아내 위한 첫 요리 도전

입력 2016-04-23 20:26:35 | 수정 2016-04-23 20:34: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오마이베이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오마이베이비



'오 마이 베이비' 정태우가 아내를 위한 첫 요리 도전에 나섰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정태우·장인희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마이베이비'에서 정태우 아내 장인희는 자신을 ‘젊은 엄마’라고 소개하며 “올해 하준이가 학교에 입학했는데 또래 엄마들 중에 내가 가장 어리다”고 밝혔다. 실제로 장인희는 23살의 어린 나이에 결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2009년에 결혼해 아이를 낳았고 둘째 하린을 2015년에 낳았다. 올해 육아 8년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오마이베이비'에서 정태우는 "사실 연애하고 결혼하면서 아내에게 한 번도 요리해준 적이 없었다"고 고백하며 아내를 위해 요리를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자 아내 장인희 씨는 "워낙 어머님이 남편이 곱게 키워서 형광등 하나도 못 갈았다. 아마 아직도 못 갈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