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판타스틱 듀오' 神들의 전쟁…이선희, 태양 무대 보더니 한 말은 '반전'

입력 2016-04-24 15:29:58 | 수정 2016-04-24 15:29:58
글자축소 글자확대
'판타스틱 듀오' 이선희 "깜짝 놀랐다"
'판타스틱듀오' 이선희 태양 이범수 임창정기사 이미지 보기

'판타스틱듀오' 이선희 태양 이범수 임창정


말 그대로 ‘갓’들의 전쟁이다.

오늘(24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에서는 가수 이선희, 임창정, 태양과 ‘파일럿 우승듀오’ 김범수·어묵소녀 김다미가 첫 회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김범수가 연승을 이어갈 수 있을지, 아니면 새로운 ‘우승 듀오’가 탄생할지 ‘파이널 무대’를 미리 살펴봤다.

일찌감치 ‘예진아씨’와 듀오를 이룬 이선희는 ‘나 항상 그대를’로 무대에 선다. 지난주, 등장만으로 모든 이를 압도한 만큼 ‘파이널 무대’는 그 이상의 화제성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판판(판타스틱 듀오 판정단)들은 “배신감 느끼는 무대”였다며 “이선희와 예진아씨 모두 무대 밖에서는 그렇게 겸손하더니 무대 안에서는 너무 달라진다”고 놀라워했다. 제작진은 “이선희도 대단했지만, 그 대단한 이선희와 듀오를 한 예진아씨에 소름끼쳤다”며 “대단한 클래스끼리의 만남”이라고 극찬했다.

“이번엔 꼭 여자와 듀오를 하고 싶다”던 임창정의 소원이 이루어졌다. 사실 그동안 임창정과 여가수가 함께 한 무대는 쉽게 본 적이 없다. 그래서 ‘웨딩거미’와 임창정의 만남은 가장 기대감이 크다. 제작진은 “허스키 보이스의 웨딩거미와 임창정 특유의 목소리가 정말 조화롭다”며 “아예 새로운 명곡으로 재탄생된 느낌”이라고 말했다. 임창정은 ‘나란 놈이란’ 무대와 함께 정규편성을 축하하는 ‘문을 여시오’ 무대까지 함께 선보인다.

첫 음악 예능 출연으로 화제가 된 태양은 선배 가수들 사이에서 밀리지 않는 존재감을 발휘했다. 오늘 방송에서 공개 될 최종 판듀와 ‘눈,코,입’ 무대를 선보인 태양은 폭발적인 애드리브와 가창력으로 기립박수를 이끌어냈고, 판판으로부터 “상대적으로 나이가 어려 기대 안했는데, 최고의 감동이었다. 태양을 다시 봤다”는 칭찬을 이끌어냈다. 이선희 역시 “역시 태양이 그냥 태양이 아니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