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항서 해병대 소속 군 자주포 전복 사고, 사상자 늘어…2명 사망 '비극'

입력 2016-04-25 16:45:48 | 수정 2016-04-25 17:09:23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항서 해병대 군 자주포 전복 사고 발생
포항서 해병대 군 자주포 전복 (본문과 사진은 관계 없습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포항서 해병대 군 자주포 전복 (본문과 사진은 관계 없습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포항 자주포 전복 사고의 사상자가 7명으로 늘었다.

25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길등재 인근에서 야외 전술훈련을 위해 이동하던 해병대 1사단 K-55 군 자주포가 전복됐다.

총 7명이 탑승하고 있던 자주포는 커브길을 돌다 도로 옆 2~3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김모(22)상명이 숨지고 문모(23)하사는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오후 숨졌다. 함께 타고 있던 나머지 5명은 타박상을 입고 군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숨진 두 명은 포탑 위에서 임무를 수행하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