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성호르몬이 턱관절 장애에 영향?

입력 2016-04-25 01:09:33 | 수정 2016-04-25 01:09: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대 여성이 턱관절 장애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지급자료 분석 결과를 보면 턱관절 장애(질병코드 K07.6) 환자는 지난 2010년 24만8000명에서 2015년 34만8000명으로 40.5% 급증했다.

지난해 통계를 보면 턱관절 장애 환자는 여성이 남성보다 1.5배가량 많았으며, 연령대별로는 환자의 26.9%가 20대로 10대(17.1%), 30대(16.1%)보다 많았다.

20대 여성 환자가 많은 것은 스트레스가 심한 데다 턱관절 이상 증상에 대해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뿐만 아니라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여성호르몬이 턱관절 장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