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박' 장근석-최민수, 범상치 않은 첫 대면 '심장이 쫄깃'

입력 2016-04-26 11:05:12 | 수정 2016-04-26 11:0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박' 장근석 최민수
'대박' 장근석기사 이미지 보기

'대박' 장근석


SBS 월화드라마 ‘대박’을 이끄는 배우 장근석의 용수철 같은 매력이 안방극장을 제대로 당기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9회에서 대길(장근석 분)은 임금을 죽이겠다고 나선 사부 체건(안길강 분)을 찾기 위해 궁에 입성했다. 그는 특유의 기지를 발휘하여 삼엄한 경비를 뚫은 것은 물론, 무관을 쓰러트려 옷을 바꿔 입고 남다른 자태를 뽐내 보는 이들을 더욱 설레게 만들었다.

여기에 대길은 숙종(최민수 분)과 첫 대면을 하게 되며 시청자들을 긴장의 도가니에 빠트렸다. 숙종은 대길의 존재를 직감적으로 깨닫고 아끼는 검을 하사했으며 이는 두 남자의 범상찮은 인연의 시작을 알리는 대목이었던 만큼 흥미진진함을 더했다는 반응.

무엇보다 장근석(백대길 역)은 자신의 피가 흐르는 곳이자 더욱 큰 운명과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궁에 들어가게 되며 앞으로 더욱 스케일 있는 전개가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특히 궁을 누비며 종횡무진 활약하는 그의 배짱은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의 판도를 어떻게 뒤바꾸게 될지 기대를 높였다.

장근석표 백대길은 그동안의 ‘대박’ 방송 속에서 큰 폭의 성장과 변화를 이뤄온 유일한 인물이다. 벼랑 끝에 떨어져 살아 돌아온 그의 입궐은 자신의 숨겨진 운명과 마주하게 되는 첫 발판인 터. 때문에 언제 어디에서도 빛나는 눈빛과 존재감을 지닌 장근석이 안방극장을 더욱 강렬하게 뒤흔들 것으로 설렘 지수를 증폭시키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