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보검 "사생활 노출 속상…그래도 대중교통은 포기 못해" [화보]

입력 2016-04-26 14:21:16 | 수정 2016-04-26 18:4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보검 / 사진 = 더스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박보검 / 사진 = 더스타 제공


배우 박보검의 생애 첫 커버 화보가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박보검은 감사의 아이콘답게 일상 속 감사의 순간을 표현했다.

공개된 화보 속 박보검은 편안하고 캐주얼한 룩에 슈퍼콤마비의 포인트 스니커즈를 더해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꾸미지 않은 그의 모습이 더욱 눈길을 끈다.

박보검 / 사진 = 더스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박보검 / 사진 = 더스타 제공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보검은 ‘선한 영향력의 배우’라는 수식어에 대해 “감사하다. 선한 사람이 되고 싶어 좋은 생각만 한다. 앞으로도 선한 사람이자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선배인 배우 송중기에 대해서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보며 많이 배웠다. 내가 그 역할이었다면 중기 형만큼 못했을 것”이라며 “기회가 된다면 중기 형과 형제 역할을 해보고 싶다. 회사 식구들과 연기도 하고 화보도 찍고 싶다”라며 바람을 나타냈다.

박보검 / 사진 = 더스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박보검 / 사진 = 더스타 제공


인기가 올라가며 많은 부분이 노출되는 것에 대해선 “배우라는 직업 외의 것들을 궁금해 하셔서 그게 조금 어렵고 속상하다”라며 토로하기도. 그래도 절대 포기할 수 없는 것으로는 ‘대중교통’을 뽑아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