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수 버스정류장 전광판, 음란 동영상 노출 '충격'

입력 2016-04-27 01:31:11 | 수정 2016-04-27 01:31: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수 버스정류장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여수 버스정류장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여수 버스정류장 단말기에서 음란 동영상이 재생된 모니터는 해킹이 쉬운 임대망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여수시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17억7000만원을 들여 총 174개 버스정류장에 버스 이동경로, 뉴스, 날씨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버스정보안내기(BIT)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24일 오후 음란 동영상이 재생되는 사고가 발생한 전남 여수 시내 버스정류장의 버스정보시스템(BIS) 단말기모니터는 해킹이 쉬운 임대망을 사용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여수시에 설치된 BIT 174대 중 자가망은 40대이며 나머지는 임대망으로 자가망보다 설치비가 훨씬 저렴한 임대망은 TV나 인터넷 등을 공용하는 회선이라 해킹에 더 쉽게 노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번 사고가 발생한 안내기는 KT 임대망을 사용 중인 것으로 확인돼 경찰에 따르면 해커가 외부망의 IP를 통해 침투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안내기 1대에서만 영상이 재생된 점으로 봤을 때 현장 단말기에 직접 침투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