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가희 "걸그룹 따돌림, 재수 없는 애들 어떻게 예뻐하냐" 돌직구

입력 2016-04-27 09:07:24 | 수정 2016-04-27 09:55:42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가희 / 사진 = tv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가희 / 사진 = tvN 방송 캡처


'택시'에 출연한 가수 가희의 돌직구가 눈길을 끌고 있다.

가희는 26일 방송된 tvN '택시'에서 그룹 내 따돌림 현상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날 '택시'에서 가희는 "멤버들이 추가될 때마다 소속사에 대한 불만과 그에 대한 갈등이 조금씩 불거졌다"고 고백했다.

이어 "나이 차도 있고, 마냥 친구처럼 지낼 수는 없었다. 그래서 '졸업'을 하게 됐다. 방송에서 그런 따돌림 현상을 얘기하는데 그 대상이 바로 나였던 거다"라고 말했다.

특히 가희는 과거 출연한 Mnet '비틀즈코드'에서도 "어느 걸그룹이나 따돌림 받는 친구들이 있다. 유난 떠는 애들도 있고, 맞아야 정신을 차리는 애들도 있다. 당연히 예쁜 아이도 있고 정이 안 가는 친구도 있다. 재수 없게 하면 어떻게 예뻐하겠나"라고 돌직구를 던진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