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미블' 문채원 "짝사랑? 맹목적인 동시에 순수한 것" (일문일답)

입력 2016-04-27 10:41:39 | 수정 2016-04-27 10:41:39
글자축소 글자확대
판타지 속에서나 등장하는 여자, 받는 사랑보다 주는 사랑이 편한 그런 여자가 있을까. 배우 문채원이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 김스완 역으로 대중의 마음까지 얻었다.

'굿바이미스터블랙' 문채원 /이김프로덕션기사 이미지 보기

'굿바이미스터블랙' 문채원 /이김프로덕션


문채원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연출 한희, 김성욱/제작 이김프로덕션)에서 이진욱(차지원 역)과 가슴 저릿한 멜로를 보여주고 있다.

김스완은 태국 거리에서 거칠게 자란 카야가 블랙(차지원)을 만나 처음으로 마음을 열고, 사랑에 빠지고, 기다리고 그리워하는 과정들을 풋풋하고 애틋하게 그려낸 것. 이에 시청자들은 스완의 사랑과 점점 깊어지는 멜로 감정에 푹 빠져들고 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중반부를 넘어서며 김스완의 출생의 비밀, 블랙의 시한부 등 여러 갈등들이 터져나올 전망. 과연 김스완의 사랑은 어떤 전개를 맞을지, 이쯤에서 문채원이 말하는 김스완과 그녀의 사랑 이야기를 들어보자.

HEI. 문채원이 꼽은 명장면은.

가장 최근에 블랙이 타고 가는 호송차를 쫓아가며 “살인자 아니라고 말해! 안 죽였잖아!”라고 소리 지르던 장면(11회)이 기억에 남네요. 찍으면서 마음이 아프기도 했고 블랙을 향한 스완이의 무조건적인 희생과 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어서 기억에 남네요.

HEI. 블랙이 떠난 뒤 태국에서 한국으로 왔다.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는데, 연기할 때 차별화 한 부분이 있다면.

차별화라...사실 크진 않아요. 사람이 5년 만에 많은 게 변하거나 바뀌지는 않으니까요. 다만 개인적으로 스완이가 좀 더 여성스러워지고 성숙해지길 바라긴 했어요. 그런데 카야였을 때와 비슷하게 나이에 비해 어린 면과 사랑에 맹목적인 성격을 계속 가져가야 해서, 여성미를 어디에 넣어서 보여줘야 할지 고민했어요. 그래서 군데군데 여러 사람을 대할 때 언행을 다르게 한다던지, 블랙을 향한 마음을 좀 더 성숙해진 느낌으로 표현하지 않았을까요? 그랬다고 생각해요.

'굿바이미스터블랙' 문채원 /이김프로덕션기사 이미지 보기

'굿바이미스터블랙' 문채원 /이김프로덕션


HEI. 스완이의 짝사랑이 시청자들을 울리고 있다.

짝사랑의 범위를 잘 모르겠어요. 스완이의 짝사랑에 대한 생각은.. 글쎄요. 맹목적이고 동시에 순수하다고 생각해요. 이보다 정확한 표현이 있을까 싶어요

HEI.‘굿바이 미스터 블랙’을 사랑해주는 시청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

재미있게 봐주시는 시청자분들 덕분에 힘을 얻습니다. 감사합니다. 남은 회 계속해서 즐기실 수 있게 힘쓸 테니 마지막 회까지 본방 사수 부탁드립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시청자들은 문채원이 그리는 김스완에 푹 빠져, 그녀가 블랙과 행복할 수 있길 응원을 보내고 있다. 앞으로 몰아칠 폭풍과 아픔 속에서 김스완의 사랑이 빛이 되기를, 또 한번 시청자들의 마음을 끌어당길 문채원의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황미나 작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남자의 강렬한 복수극에 감성 멜로를 더한 드라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인기 상승 중인 ‘굿바이 미스터 블랙’ 13회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