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스터-국수의 신' 천정명-조재현, 두 남자의 끈질긴 악연 시작된다

입력 2016-04-27 13:54:07 | 수정 2016-04-27 13:54: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제공 : 베르디미디어, 드림E&M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 : 베르디미디어, 드림E&M


천정명이 조재현을 향해 분노의 칼날을 들었다.

27일 밤 막을 올릴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극본 채승대/연출 김종연, 임세준/제작 베르디미디어, 드림E&M)을 이끌어갈 두 남자, 천정명(무명 역)과 조재현(김길도 역)이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이는 오늘 방송될 1회의 한 장면으로 칼을 쥐고 있는 천정명의 분노를 담은 눈빛과 카리스마 넘치는 조재현의 표정은 보는 이들까지 움찔하게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천정명은 운명을 바꾸기 위해 스스로 이름을 버린 인물인 반면 조재현은 타인의 이름을 송두리째 빼앗은 인물이기에 상반된 사연을 가진 두 남자가 어째서 원수가 된 건지 궁금하게 하고 있다.

실제로도 이 장면은 천정명과 조재현의 깊은 내면 연기로 현장 전체를 압도하는 남다른 분위기가 형성됐다. 때문에 오늘 베일을 벗을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는 천정명과 조재현의 호흡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의 한 관계자는 “첫 방송에선 이들이 악연으로 엮일 수밖에 없었던 과거 사연과 현재의 감정, 그리고 수많은 등장인물들의 이야기가 빠른 전개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뒤틀린 욕망과 치명적인 사랑, 그 부딪침 속에서 성장하고 타락하는 이들의 인생기를 담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은 ‘태양의 후예’ 후속으로 오늘(2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