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쌍둥이 자녀 공개한 이영애의 '특급 선행'

입력 2016-04-28 10:33:38 | 수정 2016-04-28 12:52: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영애 딸 / 사진 = 제이룩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이영애 딸 / 사진 = 제이룩 화보


배우 이영애가 쌍둥이 자녀와 사회공헌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영애는 28일 발행되는 제이룩 매거진 5월호를 통해 소외된 아이들을 위한 기부 캠페인 'LYA 러브 캠페인'을 소개했다.

이번 캠페인은 이영애가 특별 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유네스코한국위원회를 비롯해 국내외 5개의 브랜드가 함께 뜻을 모은 이벤트다.

이영애 / 사진 = 제이룩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이영애 / 사진 = 제이룩 화보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제이룩 스페셜 편집장을 맡은 이영애는 인터뷰를 통해 "누구나 다 '좋은 일을 하고 싶다'는 마음은 가지고 있으면서도 실천하는 것에는 어려움을 느끼는 것 같아요. 하지만 누군가를 한 번 도와보면 결국 스스로가 행복해짐을 알게 되죠"라고 뜻을 밝혔다.

이어 쌍둥이 자녀에 대해 "아직 어려서 자선과 기부의 뜻은 정확히 모르지만 아프고 힘든 사람을 도와주어야 된다는 것은 잘 이해해요. 그래서 '예쁜 하트를 그리면서 엄마랑 사진 찍으면 아픈 친구들을 낫게 할 수 있어'라고 설명해줬더니 잘 도와줬어요"라고 덧붙였다.

캠페인 북에 등장하는 제품 판매 수익금은 유네스코한국위원회를 통해 아동과 여성의 교육 지원 프로그램에 사용되며, 시각 장애 아동 의료비와 다문화 및 새터 이주민 가정 어린이들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영애 / 사진 = 제이룩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이영애 / 사진 = 제이룩 화보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