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핑 파문' 박태환, 화려한 복귀 신고식 '수영계의 알파고'

입력 2016-04-28 17:47:22 | 수정 2016-04-28 17:4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태환, 도핑 파문 이후 복귀 무대 '4관왕'
박태환 복귀 무대 4관왕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태환 복귀 무대 4관왕 /한경DB


18개월만의 복귀 신고식은 화려했다. 수영선수 박태환(27)이 도핑 파문 이후 첫 복귀 무대에서 4관왕에 올랐다.

28일 박태환은 광주 남부대 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2차 선발전 겸 제88회 동아수영대회 남자 일반부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91의 기록으로 터치패드를 선점했다.

박태환은 이에 앞서 자유형 1,500m를 시작으로 자유형 200m와 400m에서 차례로 우승했다.

마지막 출전 종목인 유형 100m에서도 가장 먼저 레이스를 마쳐 4관왕을 차지했다.

박태환은 이번 경기에서 국제수영연맹(FINA)이 정한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A기준기록인 48초99를 넘겼다. 자유형 100m 개인 최고 기록은 2014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 대회에 참가해 작성한 48초42다.

그러나 박태환은 리우올림픽 출전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도핑으로 징계를 받은 선수는 징계기간 완료 후 3년간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대한체육회의 규정 때문이다.

박태환은 2014년 9월 인천 아시안게임이 열리기에 앞서 받은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국제수영연맹(FINA)으로부터 18개월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당시 박태환은 도자료를 통해 "한 병원에서 놓아준 주사 때문"이라며 "박태환은 수차례 주사에 금지약물 성분이 있지 않은지 물었고 문제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