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딴따라', 시청률 상승 부스터 달았다 '2위'…강민혁 '성폭행' 누명

입력 2016-04-29 09:08:10 | 수정 2016-04-29 09:28: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딴따라' 시청률 2위
'딴따라' 시청률 2위기사 이미지 보기

'딴따라' 시청률 2위


‘딴따라’ 지성이 강민혁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형사 본능을 발동시켜 진실에 조금씩 다가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말미 진범의 정체가 안효섭임이 드러나 충격을 선사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 같은 스펙타클한 전개는 시청률 상승에 가속 엔진을 장착시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딴따라'4회는 수도권 9.3%, 전국 8.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 2위로 우뚝 올라섰다. 이는 지난 회보다 수도권 0.7%p상승, 전국 1.1%p상승된 수치다. 또한, 1위와도 0.4%p 차이의 접전으로 동시간 드라마 중 유일한 상승세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미 전작품의 3배 시청률로 시작한 1회에 이어 2회와 3회, 4회까지 연속으로 시청률을 상승시키는 기염을 터트리고 있는 '딴따라'는 대세 드라마임을 입증시키며, 다음주 수목 시장의 대 반전을 예고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 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 4회는 신석호(지성 분)가 하늘(강민혁 분)이 과거 가장 아꼈던 후배 성현(조복래 분)의 동생임을 알게 됨과 동시에 하늘이 누명을 쓰게 된 사건의 전말을 듣고 사건의 진범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석호는 하늘로부터 받은 카라멜과 너바나CD를 통해 하늘이 먼저 세상을 떠나고 만 후배 성현의 동생임을 알게 됐다. 이와 함께 그린(혜리 분)을 통해 하늘이 다른 남자에게 범해지는 지영(윤서 분)을 본 순간 누군가에게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는 사건의 전말을 듣게 된다. 이때 사건을 종합해보던 그는 케이탑의 김주한(허준석 분) 이사가 지영에 대한 것을 숨기고 있음을 직감, 형사 본능을 발동시켜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그 길로 서울로 돌아온 석호는 케이탑 트레이너 김기리로부터 8년간 준비시킨 연습생 루나(도희 분)의 계약을 해지하면서까지 지영을 트윙클의 멤버로 들여왔다는 소식을 접하게 됐다. 이후 김주한과 마주친 석호는 “나 냄새 맡았다”라며 비릿한 미소를 날리는가 하면, “물리기 전에 불어. 한번 물리면 안 놓는 거 알지?”라며 그를 압박했다.



하지만 김주한이 꺼내든 카드는 생각보다 엄청났다. 석호를 불러놓고 “감당 되겠어요?”라며 운을 띄운 김주한은 밖의 노크소리에 “왔네. 범인”이라며 비아냥대는 듯 했고, 이에 문을 열고 들어온 인물은 다름아닌 잭슨의 리더 지누(안효섭 분)였던 것. 이에 자신이 키워낸 지누가 진범이란 걸 알고 충격에 빠진 석호의 모습이 그려져, 그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석호와 그린(혜리 분)이 ‘딴따라 밴드’의 위기에 발벗고 나섰다. 노래를 하지 않겠다는 하늘을 돌아오게 만들기 위해 부산으로 찾아간 석호는 하늘의 매니저를 자처하는 그린에게 첫 번째 일을 지시한다. 바로 하늘에게 색종이 계약서-카라멜-너바나CD가 든 추억상자를 전달하게 한 것. 하늘의 매니저가 된 그린의 첫 번째 임무는 대성공이었다. 석호가 잊고 있을 거라고 생각했던 하늘은 색종이에 삐뚤삐뚤 쓰여진 초등학생 때의 자신과 석호의 계약서를 받아 들고 폭풍 오열하고 말았다. 또한 “나는 너 지켜주는 거, 그것밖에 나한테 의미 있는 일이 없어”라는 그린의 절규에 다시 노래를 하기로 마음먹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렇듯 4회에서는 하늘이 누명을 쓰게 된 사건의 전말부터 진범인 지누의 정체까지 한 번에 풀리는 LTE급 전개가 펼쳐져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또한, 해체 위기에 몰려있던 ‘딴따라 밴드’가 우여곡절 끝에 위기에서 벗어나는 모습으로 다음 회를 기대케 만들었다. 이에 하늘의 누명 사건 속에는 또 어떤 사연이 감춰져 있을지, 하늘이 돌아온 ‘딴따라 밴드’의 앞으로의 행보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지성의 미친 연기력은 한층 빛을 발했다. 사건에 한걸음씩 다가서며 고뇌-충격-분노 등 롤러코스터를 타듯 다양한 감정을 눈빛과 표정으로 표현하며 시선을 강탈했다. 무엇보다 차분히 이야기하는 듯 하다 악을 지르며 분노를 표출하는 지성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숨 멎게 하기에 충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