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를돌아봐' 종영 맞은 박명수 "나는 무한도전 있지만 이경규는…"

입력 2016-04-30 10:21:58 | 수정 2016-04-30 10:21: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를돌아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를돌아봐



'나를 돌아봐' 마지막 방송을 맞은 이경규·박명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KBS2 '나를 돌아봐'에서는 종영 소식을 들은 송해ㆍ조우종, 이경규ㆍ박명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를 돌아봐'에서 이경규와 박명수는 만나자마자 '나를 돌아봐' 종영 소식을 언급했다. '6시 내고향'의 리포터로 변신한 이들은 '6시 내고향' 촬영에 들어가기 직전에 "프로그램 종영하는데 녹화는 괜찮은거냐"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는 "저는 '무한도전'을 하고 있는데 형님은 어떡하냐"며 이경규를 놀렸다. 이에 이경규 역시 크게 반박하지 않고 "나도 프로그램 많다. 괜찮다"는 말만 반복했다. 하지만 박명수는 "어떤 프로그램이 있냐. 타격이 큰 것 같다"며 계속 이경규를 놀렸다.

또한 이날 이경규와 박명수는 "프로그램 마지막 녹화를 고추 따면서 끝낼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우리 케이블과 종편에서 다시 만나자" 등의 말을 계속 내뱉어 '나를 돌아봐'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