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래의탄생' 김형석·전자맨, 첫 방송 우승…설운도의 재해석

입력 2016-04-30 14:51:57 | 수정 2016-04-30 14:51: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노래의탄생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노래의탄생



‘노래의 탄생’ 첫 우승자는 김형석·전자맨이었다.

29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예능 ‘노래의 탄생’에서는 대한민국 최정상 프로듀서들이 45분 만에 한 곡을 만드는 과정이 공개됐다.

‘노래의 탄생’은 대한민국 최정상 프로듀서들이 45분 만에 한 곡을 만드는 과정을 감동 있게 그리는 음악 예능으로 매주 한 사람의 원곡자가 제시한 미발표 멜로디를 두 팀이 45분 안에 편곡을 완성해 대결하게 된다.

윤상-스페이스 카우보이, 윤도현-허준, 김형석-전자맨, 뮤지-조정치가 프로듀서 팀으로 대결을 펼치게 됐고 이현, 유성은, 나윤권, 홍대광 등 가창력을 갖춘 보컬리스트들도 참여했다. MC로 정재형·이특· 산이가 나서 '노래의 탄생'의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날 30명의 뮤지션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김형석 전자맨과 대결할 팀으로 뮤지 조정치 팀이 낙점됐다. 최고참과 막내가 대결을 벌이게 된 것이어서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왔다.

양 팀은 설운도의 ‘바라봐’를 미션곡으로 받았고 각각 뮤지션과 보컬을 택해 팀을 꾸렸다. 김형석 팀은 그의 지휘 아래서 곡 작업을 착착 진행했고, 뮤지 팀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끝내 섹시한 콘셉트의 노래를 만들었다.

두 노래를 들은 설운도는 "45분 안에 이렇게 만들었다는 것은 정말 천재"라고 극찬했다. 그는 11표를 받은 김형석 팀, 5표를 받은 뮤지 팀 가운데 김형석의 팀을 선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