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카바이러스 사망자, 푸에르토리코에서 확인…"현재 600명 이상 감염"

입력 2016-04-30 15:36:35 | 수정 2016-04-30 15:36: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지카바이러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지카바이러스



푸에르토리코에서 지카 바이러스로 인해 사망한 환자가 발생했다.

푸에르토리코 보건장관인 아나 리우스는 29일(현지시간) "처음으로 지카 바이러스와 관련된 사망자가 나왔다"면서 "70세 된 노인이 지카에 감염돼 지난 2월 사망했다"고 밝혔다.

푸에르토리코에서는 600명 이상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이 중에는 73명의 임산부가 포함돼 있다.

리우스 장관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임산부 14명은 모두 건강한 아이를 낳았다고 밝혔다.

또 16명은 병원에 입원했으며 4명은 '갈랑 바레 증후군'으로 알려진 일시적인 마비 상태로 발전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