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통해 팬들 앞에 선 젝스키스 "아직도 마지막 무대 생각"

입력 2016-04-30 20:54:47 | 수정 2016-04-30 20:5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젝스키스가 16년 만에 팬들 앞에 섰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토토가2 젝스키스 편'에서는 16년만에 팬들을 만난 젝스키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은지원은 "젝키의 리더 은지원이다. 안대를 벗었는데 어두워서 안 보였다. 노란 풍선을 보는 순간 내가 젝키구나 하는게 실감났다. 와주셔서 감사하다. 우리 준비한 공연 같이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됐다. 첫 곡은 '컴백'. 멤버들은 6개월간의 연습 결과를 여실히 보여주는 절도 있는 안무로 팬들을 환호케 했다. 이어진 곡은 '폼생폼사'. 이재진은 백다운까지 그대로 재연해 팬들을 열광케 했다.

이어진 곡은 2000년 갑작스런 해체 후 젝스키스의 첫 완전체 무대. 고지용은 16년만에 젝스키스 멤버들과 '기억해줄래'를 불렀다.

은지원은 "여러분의 사랑만 받고 20대를 지내다 여러분과 똑같은 생활을 하고 있다. 힘든 결정을 내려줘 멤버들도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여러 감정들이 오가고 있어서 말을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마음을 추스린 고지용은 "감정이 너무 벅차올라서..너무 반갑고 이렇게 맣은 분들이 아직 와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16년 만인 것 같은데 마지막 무대가 생각이 난다"고 덧붙였다. 강성훈은 "영원히 헤어지지 말자"고 인사해 팬들의 눈물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