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결' 조이, "오빠 사랑해"…극한 상황에서 진심 나온 것

입력 2016-05-01 11:16:18 | 수정 2016-05-01 11:16: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이, 육성재 MBC '우리결혼했어요' / 사진=MBC '우리결혼했어요'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조이, 육성재 MBC '우리결혼했어요' / 사진=MBC '우리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우리결혼했어요' 조이가 육성재를 향한 사랑고백을 했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결혼했어요'에서는 조이와육성재는 교복을 입고 놀이공원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이날 육성재가 고공 놀이기구에 자신을 앉히자, 조이는 “안 좋은 기억이 있다”며 좋아했던 남학생을 따라탔다가 탈이났던 사연을 고백했다.

이에 육성재는 “남자랑 추억이 많냐”며 질투를 드러냈고, 제작진을 향해 “질투를 유발하려면 연기하듯 진심이 아닌듯 해야 하는데 완전히 빠져있었다. 진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이는 육성재에게 “오빠 사랑해”라고 애교를 부렸고, 육성재 또한 “나도 사랑해”라고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조이는 이후 인터뷰에서 "극한 상황에서 진심이 나온거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우리 결혼했어요’ 제작진은 육성재와 조이 커플이 우결에서 하차를 확정지었지만 아직 마지막 촬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