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토] 고개 한 번 숙이기까지 걸린 시간 5년 '피해자들은 분노'

입력 2016-05-02 14:13:25 | 수정 2016-05-02 14:1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변성현 기자 ] 아타 샤프달 옥시레킷벤키저 한국법인 대표(오른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 관련 사과 기자회견에 참석해 사과를 하고 있다. 이를 지켜보던 피해자 가족이 아타 샤프달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