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황승언 "연예인 스폰서 때문에 화나…" 이유가

입력 2016-05-02 07:56:12 | 수정 2016-05-02 07:56: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배우 황승언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그가 '연예인 스폰서'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힌 과거 발언이 새삼 재조명 받고 있다.

과거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시크릿 리스트와 스폰서-어느 내부자의 폭로-' 편에서는 연예인들의 스폰서와 관련된 내용이 전파를 탔다.

방송이 끝난 뒤 황승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화가 난다. 자기의 욕심을 위해 돈으로 그녀들의 꿈과 소망을 짓밟는 사람들에게도, 그리고 그런 말도 안 되는 일을 너무나 당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들에게도"라며 "제일 화나는 건, 그것이 분명 옳은 길이 아님을 알면서도 부와 명예를 위해 그 길을 선택한 그녀들에게도"라고 말했다.

이어 "당연한 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말도 안 되는 일들을 너무나 당연하게 강요하는 것들이 많다. 꼭 이쪽 일만 그런 것도 아닐 것"이라며 "다들 그렇게 하니까, 원래 그래 왔으니까, 더 높이 올라가려면 그 정도쯤은 참아야하니까.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고 잘못된 걸 잘못 됐다고 말하면 내가 까탈스럽고 성격 이상한 사람 취급하니까"라고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한편 황승언은 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세일러문'으로 출연, 놀라운 가창력을 뽐내 화제를 모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