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황승언 꺾은 '원더우먼', 정체는 양파? 이유 봤더니…

입력 2016-05-02 11:19:43 | 수정 2016-05-02 13:07:10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황승언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황승언

'복면가왕' 원더우먼이 세일러문을 꺾고 2라운드에 진출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인 '우리동네 음악대장'에 맞선 복면가수 8인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1라운드의 마지막 무대는 두 여성 보컬인 원더우먼과 세일러문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흥 넘치는 목소리로 자우림의 '하하하쏭'을 열창했다.

1라운드 투표 결과 원더우먼이 세일러문을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가면을 벗게된 세일러문의 정체는 배우 황승언이었다.

황승언은 "초등학교 때 꿈이 가수였다"며 "그 꿈을 빨리 포기했던 이유가 '무대 울렁증'이었다. 그걸 깨고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한편, 황승언을 꺾은 '신비한 원더우먼'의 유력한 후보로는 가수 양파로 꼽히고 있다. 노래할 때의 발음과 목소리가 양파와 흡사하다는 네티즌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