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천수 "월드컵 상금 3억 수표, 부모님 드렸다" 통큰 효자 인증

입력 2016-05-03 07:47:49 | 수정 2016-05-03 07:48: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천수 / 사진 = S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천수 / 사진 = SBS 제공


떠오르는 예능 신생아 이천수가 영재발굴단을 찾아 3억원 수표 한 장을 부모님께 드린 사연을 고백했다.

‘어렸을 때부터 축구 신동 소리를 많이 듣지 않았냐’는 MC들의 질문에 이천수는 “어릴 때는 나보다 잘하는 사람이 많았다. 그런데 그때 내가 좀 욕심이 많았다. 저 사람을 꼭 이기겠다, 라는 승부욕이 있었다”라며 “어릴 때 학교까지 10km 정도 되는데 거의 뛰어서 갔다. 집에 돌아올 때도 뛰어오고 평상시에 습관처럼 운동을 했다”라며 노력형 영재임을 밝혔다.

그 후 자랑스러운 월드컵 국가대표 선수가 된 이천수는 “월드컵 때 상금을 3억 원을 받았는데, 수표 한 장으로 받았다. 잃어버리면 어떡하나 안절부절 하면서 바지 주머니에 넣어 집까지 가져와 부모님께 갖다드렸다”고 말해 자타공인 효자임을 인증했다.

한편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 드론 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13살 드론 영재 김민찬 군의 놀라운 조종 실력과 축구 불모지인 남해를 들었다 놨다 하는 13살 축구 영재 이은규 군의 사연은 5월 4일 수요일 저녁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