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문식 "18살 연하 아내? 계약 연애 제안했는데…"

입력 2016-05-03 09:18:24 | 수정 2016-05-03 09:18: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문식 / 사진 = TV조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윤문식 / 사진 = TV조선 제공


배우 윤문식이 18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TV조선 '호박씨'에서는 15년 동안 투병 중이던 아내와 사별한 후 매일 술을 마시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는 윤문식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윤문식은 "난 기억 못하는데 현재 아내가 술취한 나를 몇 번 집에 데려다줬다고 하더라"며 "고마운 마음에 식사 대접을 했는데 그 자리에서 아내가 나에게 적극 대시했다"고 아내와의 만남을 털어놨다.

이어 "이혼 후 혼자 두 딸을 키우며 살고 있던 아내가 '그렇게 맨날 혼자 술마시고 다니지말고 나랑 같이 사는 게 어떻겠느냐'며 먼저 나에게 대시했다"고 말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그는 "지금 생각하면 너무 행운이지만 그 때 당시에는 나보다 훨씬 어린 여자가 나에게 먼저 대쉬하니 무섭기도 했다. 그래서 정 그렇게 내가 좋으면 한 달만 사귀어보고 다시 생각해보자"고 제안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장인어른이 전직 국가대표 유도선수다. 아내와 결혼을 한다고 하면 장인어른한테 맞아 죽을까봐 걱정했는데 나보다 4살 위 장모가 마당놀이 팬이라 장인어른을 설득시켜줬다"고 장모에게 사랑받는 사위로서의 행복함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