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승언, 21인치 한줌 허리 비법 알고보니…'꿀팁' 따로 있다

입력 2016-05-03 09:35:20 | 수정 2016-05-03 10:2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팔로우미7' 황승언, 허리라인 유지 비법
황승언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황승언 /한경DB


배우 황승언의 '개미허리'를 유지하는 비법은 따로 있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패션앤(FashionN) ‘팔로우미7’에서 아이비, 서효림, 유소영, 고우리, 황승언, 차정원의 세 번째 만남이 전파를 탄다.

떠오르는 스타일 아이콘, 여자들의 워너비 몸매로 꼽히는 황승언은 이날 방송에서 몸매를 관리하는 다소 독특한 방법을 공개한다.

특히 황승언은 ‘팔로우미7’ 첫 방송 ‘PICK ME UP’ 코너에서 크롭탑을 아이템으로 내놨고, 직접 의상을 입고 스튜디오에 나와 개미 허리를 인증한 바 있다.

황승언 /'팔로우미7'기사 이미지 보기

황승언 /'팔로우미7'


이에 그녀의 가녀린 허리 관리비결을 묻는 출연진에게 황승언은 “허리라인을 만드는 게 정말 중요한 것 같다. 슬리밍젤을 바르고 셀룰라이트를 주무르는 듯 말고 꼬집듯이 마사지하면 아주 도움이 된다”며 “평소에 복근에 힘을 주고 있는 것도 효과가 좋다”고 밝혔다.

황승언의 말에 레인보우 고우리 역시 깊은 공감을 표했다. 고우리는 “우리 멤버 중에 몸에서 어린 아이 하나가 빠져나간 친구가 있다”며 멤버 조현영을 언급했다. 고우리는 “그 친구의 다이어트 과정을 하나하나 다 지켜봤는데 매일 온 몸에 멍이 들어있었다”며 “몸을 꼬집어서 멍이 들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승언은 “정말 효과가 있다. 다만 온몸을 다 꼬집어야 하다 보니 팔이 굵어질 수 있다”고 유머 섞인 꼬집 다이어트 부작용을 설명해 현장에 웃음을 더했다.

‘팔로우미7’은 뷰티뿐만 아니라 패션, 다이어트, 레저, 여행, 인테리어, 쿠킹 등 여자들의 관심사인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다룬다. 황승언의 몸매관리 노하우를 담은 ‘팔로우미7’은 5일 밤 9시 패션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