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 테레비] '또 오해영' 서현진, 감정이입 극대화 시키는 '평범女' 해영

입력 2016-05-04 09:36:20 | 수정 2016-05-04 09:36: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또 오해영' 서현진 에릭 /tvN기사 이미지 보기

'또 오해영' 서현진 에릭 /tvN


배우 서현진의 연기에는 감정이입이 가능하다.

서현진은 지난 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 2회에서 절정에 달한 감정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해영’ 하는 소리에 뒤돌아보면 열에 아홉은 날 부르는 소리가 아니었어요”라는 내레이션을 시작으로 ‘그냥’ 오해영(서현진 분)의 씁쓸했던 학창시절이 공개됐다. 이름이 같은 ‘예쁜’ 오해영으로 인해 ‘그냥’ 오해영으로 불리며 기죽어 지낸 에피소드가 전파를 타며 안타까움을 자아낸 것.

이는 10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았다. 동창회에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은 ‘예쁜’ 오해영만 찾았고, “한 남자랑 평생은 힘들 것 같다”며 파혼의 아픔도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또한 방송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은 ‘오해영-황덕이(김미경 분)’ 모녀의 광란의 댄스타임도 공개됐다. 탱고 음악에 맞춰 살기위해 몸부림치는 오해영의 모습은 웃기면서도 짠한 마음이 들게 했다.

반면 잘 지낸다는 전 남자친구 한태진(이재윤 분)의 소식을 들은 오해영은 음소거 오열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고, “누구한테라도 한 번은 말하고 싶었다”며 박도경(에릭 분)에게 파혼 당한 사실을 털어놓는 장면은 시청자들도 함께 울었다.

서현진은 1회에서 보여준 망가짐을 불사한 귀여운 푼수 연기에 이어, 2회에서는 ‘그냥’ 오해영의 깊은 내면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그려내 호평을 받고 있다. 이처럼 단 2회 만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서현진은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한편 ‘또 오해영’은 동명이인의 잘난 ‘오해영(전혜빈 분)’ 때문에 인생이 꼬인 여자 ‘오해영(서현진 분)’과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닌 남자 ‘박도경(에릭 분)’ 사이에서 벌어지는 동명 오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