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 테레비] '대박' 장근석·여진구, 조선 투전판은 그대 손안에…

입력 2016-05-04 11:43:02 | 수정 2016-05-04 11:43: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박' 장근석기사 이미지 보기

'대박' 장근석


SBS 월화드라마 ‘대박’의 장근석과 여진구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이끌고 있다.

혹독한 훈련을 마치고 투전방을 제패해나가기 시작한 장근석(백대길 역)이 내기의 신 조경훈(육귀신 역)을 상대로 통쾌한 역전승을 거둬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한 것.

어제(3일) 방송된 12회 방송에서는 투전방에서 육귀신(조경훈 분)과 겨루게 된 대길이 그의 주사위가 꽝포 주사인 것을 눈치 채고 구경꾼의 아이에게서 받은 주사위로 다시 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이는 대길이 몰래 아이에게 쥐어줬던 주사위였고 그의 승리는 보는 이들의 허를 찌르며 통쾌함을 더했다.

대길은 승리의 조건으로 육귀신에게 묶여있던 노예들에게 해방의 기쁨을 주었다. 대길 역시 노예로 묶여있던 과거를 겪었던 만큼 뭉클함을 배가시켰다고.

이후 그는 연잉군(여진구 분)과도 의기투합하게 되며 투전장 제패 작전에 더욱 큰 힘을 싣기 시작했다. 어느덧 서로를 벗이라 칭하며 이인좌(전광렬 분)의 자금줄을 끊고 난전 소상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금난전권을 폐지하기 위해 합심하게 된 두 남자의 시너지는 앞으로의 스토리를 더욱 기대케 하는 상황.

특히 대길이 두 번째 상대인 골사를 만나는 데서 맞이한 엔딩은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최고치로 이끌었다. 이처럼 회를 거듭할수록 투전방의 피라미드를 정복해나가고 있는 대길의 활약은 ‘대박’의 묘미를 무한대로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안방극장을 밀고 당기는 타짜다운 면모를 발휘하고 있는 장근석은 한 번 보면 헤어나올 수 없는 몰입도를 선사하고 있다. 때문에 ‘대박’의 히든카드로 맹활약 하고 있는 그가 앞으로도 어떤 비장의 카드들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게 될지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