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다나, 김구라 쓴소리에 "3년째 열애 중…남친 有" 깜짝 고백

입력 2016-05-04 14:10:35 | 수정 2016-05-04 14:10: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다나 출연/MBC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다나 출연/MBC


‘라디오스타’ 다나가 방송 최초로 자신의 연애소식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조희진 / 연출 황교진)는 ‘센 놈 위에 더 센 놈’ 특집으로 이승철-용감한 형제-다나-강인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다나는 의상을 편하게 입고 온 것 같다는 김구라의 선제공격(?)을 “’라디오스타’는 좀 내려놓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조금 편하게 입고 왔습니다”라며 단번에 받아 치는 센 언니의 포스로 눈길을 끌었다.

이후 다나는 불의를 못 참는 성격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그는 “엘리베이터에 타 있는 사람들이 내리지 않은 상태에서 그냥 막무가내로 타려는 사람들을 보면 어느 순간 ‘내리고 타실 게요’라고 말을 하고 있더라”면서 다양한 일상 에피소드까지 아낌없이 대 방출했다고 전해져, 다나에게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다나는 4MC와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에게도 쓴 소리를 서슴지 않을 예정이다. 애견카페를 운영중인 다나는 애견 유치원 사업을 시작하려 한다는 이승철에게 “잘 안될 거 같아요”라며 돌직구를 날리는 등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전했고, 이에 김구라는 “미스 쓴 소리야~”라며 혀를 내두르기도.

무엇보다 이날 다나는 연애소식을 공개해 4MC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개를 좋아하는 거 보니까 남자친구가 없겠구만~”이라는 김구라의 말에 그는 “있어요”라며 덤덤하게 이야기 했고, 이어 3년째 사귀고 있음을 솔직 당당하게 고백해 모두를 당황시켰다는 후문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여자 김학도’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다나는 다양한 성대모사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 김국진이 “새로운 성대모사 없어요?”라고 묻자 그는 “사랑이라~ 그 말은 못해도~”라며 완벽한 김종서 성대모사를 시작으로 박효신-바비킴-임창정까지 성대모사 퍼레이드를 이어갔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