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요미식회' 황교익, "차돌박이는 원래 싼 값의 고기"

입력 2016-05-05 11:12:28 | 수정 2016-05-05 11:12: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요미식회 차돌박이 황교익. 사진=tvN  '수요미식회'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수요미식회 차돌박이 황교익. 사진=tvN '수요미식회' 방송화면


'수요미식회' 맛 칼럼리스트 황교익이 차돌박이에 대해 설명했다.

4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는 차돌박이 특집이 전파를 탔다.

신동엽은 “차돌박이가 원래 싸구려 고기였다?”라며 의문을 제기했고 황교익은 “예전에는 차돌박이를 따로 팔지 않고, 양지머리에 덧붙여 팔았다”라고 답했다.

황교익은 “당시 차돌박이 가격이 아주 싼 시기였다. 그런데 요즘 왜 이리 비싸졌느냐”라고 아쉬움을 드러내며 "차돌박이는 포화지방이 많아 잘 녹지 않는다"고 말했다.

요리연구가 홍신애는 “차돌박이가 존재 가치를 드러내면서 가격도 어마어마하게 올랐다"면서 "차돌박이는 우리가 좋은 국거리라고 알고 있는 양지머리보다도 비싸다. 100g 기준 한우 1등급 양지머리가 약 4,000원대인 반면 차돌박이는 8,000원대에 이른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