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 남자 어쩌면 좋지?"…이제훈, 치명적 잔망미 폭발 '여심 저격'

입력 2016-05-06 10:22:52 | 수정 2016-05-06 10:22:5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이제훈 출연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이제훈 출연


배우 이제훈이 예능욕망을 드러내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올킬 남녀 특집’으로 배우 이제훈-김성균-문희경, 에이핑크 정은지-김남주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제훈은 치명적인 잔망매력을 드러내며 예능끼를 발산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김성균이 "이제훈은 현실에서 노잼"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이제훈은 "저는 핵노잼인 것 같다"며 셀프 디스해 폭소케했다.

또 이날 이제훈은 "에이핑크를 아냐?"는 질문을 받자 "두 분을 안다. 정은지 씨랑, 그 누구더라"라며 뜸을 들였고 이윽고 나온 말은 "김남주씨?"라고 답하며 밀당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제훈은 버스커 버스커의 '여수 밤바다'를 불러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 이어서 자신을 힙합 댄스 동아리 출신이라며 멋진 댄스 실력을 과시했다.

그러나 곧 김남주-엄현경과의 커플댄스에는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몸치 댄서로 돌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핵노잼을 핵꿀잼으로 바꾼 이제훈의 전천후 활약에 네티즌의 반응 역시 폭발했다. SNS 등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이제훈 잔망미 폭발! 덕통사고 제대로 당했음”, “이제훈에게 이런 매력이 있는 줄 몰랐음! 누가 핵노잼이래요 이렇게 재밌는데”, “이제훈씨 예능 자주 나와주세요!”, “오늘 내 마음 저격 제대로 당했네! 아 심장 아파”, “이제훈 별로.. 내 맘 속의 별로”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