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슬램덩크' 민효린의 눈물, "대인기피증까지 걸렸다"

입력 2016-05-07 09:49:43 | 수정 2016-05-07 09:4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민효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민효린



‘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이 결국 눈물을 보였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 5회에서는 두번째 꿈 계주로 발탁 된 민효린의 꿈 도전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민효린은 8살때 꿈꾸었던 걸그룹 꿈에 대한 이야기부터 19살 JYP연습생 시절까지 순탄치 않았던 시절을 이야기하며 자신의 꿈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이어 걸그룹 꿈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기 위해 선미의 보름달 댄스를 선보이며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이에 6명의 멤버 전원이 걸그룹에 도전하며 박진영까지 프로듀서로 나서 기대감을 높였다.

무엇보다도 이날 민효린은 진솔한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민효린의 꿈을 돕기위해 나선 박진영이 서로를 알아가기 위해 마련한 자리에서 민효린은 “사람들은 날 싫어해”라는 말로 어렵사리 속마음을 꺼내보였다.

이어 민효린은 “2년의 쉬는기간 동안 대인기피증도 걸리며 슬럼프에 빠졌었다” 며 “다양한 캐릭터를 하고 싶은데 다방면에 캐릭터가 들어오지는 않는다”라며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