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듀엣가요제' 산들·조선영, 436점 획득하며 2연승 성공

입력 2016-05-07 14:51:19 | 수정 2016-05-07 14:51: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듀엣가요제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듀엣가요제



'듀엣가요제' 산들·조선영 팀이 2연승에 성공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에서는 산들·켄·윤하·전효성·육성재가 출연해 우승을 차지하기 위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듀엣가요제'에서 성시경은 2연승에 도전하게 된 산들에 "B1A4 멤버들이 뭐라고 하냐"고 물었고, 산들은 "점수 내기를 한다. 430점을 넘기면 막내가 조립 컴퓨터를 사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성시경은 산들에 "노래할 때 여자를 챙겨주는 눈빛이랑 제스처가 신사 같았다. 리처드 기어 같더라"고 칭찬했고, 세 번째 무대서 415점으로 1위에 등극한 육성재 팀은 다음 무대로 산들 팀을 뽑았다.

'듀엣가요제' 무대에 앞서 조선영 도전자는 산들에 "(음이탈) 실수로 놀랬는데 널 보니 마음이 놓였다"고 말했고, 산들은 도전자에 "다음에는 내가 떨 거 같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산들 팀은 god의 '길'을 선곡해 아름다운 화음과 산들의 랩으로 감탄을 자아냈고, 가사를 따라가듯 최고점 436점을 받아 2연승에 성공했다.

'듀엣가요제' 산들·조선영의 무대를 본 데프콘은 "뮤지컬 하이라이트 장면을 보는 거 같았다"고 말했고, 신보라는 "마음을 담아 불렀다"고 덧붙였다.

특히 백지영은 "조선영 씨가 이런 얘기를 했다. 아들을 산들 씨처럼 키우고 싶다고 했다던데"라고 물었고, 조선영은 "성격도 털털하고 좋다. 잘 생긴 얼굴보다는.."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