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슬램덩크' 민효린, "많이 울던 연습생 시절 생각나"

입력 2016-05-07 15:38:54 | 수정 2016-05-07 15:38: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민효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민효린



'언니들의슬램덩크' 민효린이 어린 시절 꿈에 다시 도전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언니들의슬램덩크'에서는 어린 시절 꿈이었던 걸그룹에 재도전하는 민효린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언니들의슬램덩크'에서 민효린은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실로 라미란, 김숙, 홍진경, 제시, 티파니를 불렀다.

민효린은 "19살 때 이곳에서 연습했다. 그때 당시와 똑같다. 어렸을 때 가수 연습생으로 JYP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효린은 "대구에서 길거리 캐스팅이 됐다. 졸업식도 안 가고 오디션을 보러 올라와서 연습생이 됐다. 부모님은 이 일을 굉장히 반대하셔서 대구에서 서울까지 통학하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민효린은 "심야 고속버스를 타고 다니면서 울기도 많이 울고 생각을 많이 했다. 그러다 마음이 지쳐 연습생을 그만두게 됐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언니들의슬램덩크'에서 민효린은 진솔한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민효린의 꿈을 돕기위해 나선 박진영이 서로를 알아가기 위해 마련한 자리에서 민효린은 “사람들은 날 싫어해”라는 말로 어렵사리 속마음을 꺼내보였다.

이어 “2년의 쉬는기간 동안 대인기피증도 걸리며 슬럼프에 빠졌었다” 며 “다양한 캐릭터를 하고 싶은데 다방면에 캐릭터가 들어오지는 않는다”라며 고정된 이미지에 안타까워하며 눈물섞인 고백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