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조이·육성재의 눈물 "함께라서 든든했다"

입력 2016-05-07 18:36:51 | 수정 2016-05-07 18:36: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결혼했어요' 조이·육성재 커플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됐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는 가상 결혼생활을 종료한 육성재·조이 커플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조이는 육성재를 위해 마지막 노래를 불러줬고, 부르다가 슬픔에 잠겨 눈물을 보였다.

육성재는 공연장에 앉아서 보던 중 조이의 눈물을 보고 올라와 그를 안아줬다. 육성재는 "숙녀가 되고 싶었어"라고 장난쳤지만 조이는 "미안하다"고 눈물을 흘렸다.

조이는 "남편의 눈빛에서 가사처럼 슬픔이 느껴졌다. 그래서 울컥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조이는 육성재의 생일을 맞아 직접 만든 수제 과일청과 고급 낚시 릴을 선물하며 감동을 안겼다.

조이와 육성재는 둘만의 무대 위에서 듀엣곡 '어린애'를 부르며 11개월 간의 가상 결혼생활을 마무리했다.

조이는 '우리결혼했어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빠는 선물이었다. 오빠와의 하루하루로 인해 저도 성장했다. 같이 할 수 있어 든든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